티스토리 뷰

이제 출발까지 일주일 남았다. 그전에 한 것과 할 것을 하나하나 포스팅.


느낌표


1. 핸드폰 정지


나는 현재 KT 회선으로 아이폰 5s를 사용 중. 회선을 없앨까, 아님 정지해놓을까 하다가 일단은 장기 정지하기로 했다.

일반 정지의 경우에는 연간 180일, 즉 6달만 가능하다.

다만 유학등의 장기 정지는 3년까지 가능. 


둘 다 정지 요금이 발생하는데 대략 4,000원 가량... 적은 돈은 아니지만 회선을 유지하려면 어쩔 수 없지.


올레 플라자를 가려다가 고객센터 전화로도 가능하다고 하여 바로 연락.


상담을 받으니 문자로 필요서류를 보내주었다. 아래 서류중에 하나만 팩스로 보내면 된다고.


출입국사실증명서

입학허가서

6개월 이상 체류한다는 사실 확인서(기간이 명기된 회사공문서, 왕복 비행기 티켓)

※ 한국에 돌아오는 날짜가 미표기된 왕복티켓도 가능

출입국사실증명서나 사실 확인서는 없었지만 작년 9월에 대학으로부터 받은 입학허가서가 있었으므로 그걸 상담원이 말해준 팩스번호로 전송했다.

그랬더니 바로 적용되었다는 문자가 와서 끝. 

간단하게 끝났다. 좋은 세상이야.


다만 올레 스폰서는 정지 일수만큼 일할 계산되어 할인이 미제공되거나 약정기간이 연장될 수 있다고.

결합 가입의 경우에는 뭉치면올레/정률할인 가입중의 경우에는 월 중 이용중지에 따른 할인액 사정은 서비스 중단기간의 일할 계산되고, 정지일 수 10일 초과의 경우 할인율이 상이하단다.


여튼 안내까지 받고 핸드폰 정지. 4월 1일 비행기 탈 때까지는 연락을 주고받아야하므로 4월 2일자로 정지하기로 예약했다. 

예약의 경우에는 밤 12시부터 가능하다고 했기 때문.


셀카

어차피 연락도 없는 핸드폰... 


2. JAL 항공사 문의


처음에 JAL을 지정해준다고 해서 아주아주 좋아했었다. (과거형)

JAL은 수탁(위탁)수화물의 경우 23키로 수화물을 두 개까지 부칠 수 있기 때문에!


안그래도 가져갈 연구서가 많아서 걱정이었는데 23키로 두 개면 괜찮겠지 하고 마음을 놓고 있었다.


그러나 23일에 E-Ticket을 받아들고 확인해본 결과


BGG : 1


헉


아니 JAL 양반 수화물이 한개라니 무슨 소리요!


OTL


하루이틀 놀러가는 것도 아니고 살러 가는건데!!

그러고보니 땅콩항공 코드쉐어라는 것을 본 것 같아서 오늘 JAL에 전화를 걸었다.


JAL님 4월 1일 뱅기 수화물 1개임?

- ㅇㅇ 1개임 땅콩항공 코드 쉐어라 나도 어쩔 수 없음 


...이놈의 땅콩항공을 그냥..

참고로  코드쉐어의 경우에는, 항공기는 한대인데 코드가 두개인 것, 즉 땅콩항공 항공기인데 코드를 두 개(땅콩항공, JAL) 부여하여 두 군데서 예약을 받는다. 내가 가는 항공기의 운영주체가 대한항공이라 대한항공의 수화물 규정인 1개에 따르게 된 것.


그래서 짐은 최대한 줄여서 가져갈 생각. 

책을 EMS 로 보내면 되지만 그냥 싸서 가져가기로 했다.

어차피 생필품은 현지에서 사서 쓸 생각이므로.


짐은 가기 하루전에 싸기로. 그래도 충분하다.



댓글
  • 프로필사진 KIMkim 토끼굴님의 포스팅 작년 말부터 정독하며 참고한 결과 운도 따라주어 다행히 내락서까지 받을 수 있었습니다.
    이제 최종발표 기다리는 일과 공부만이 남았네요...
    정말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계속 참고할 것이고요.
    어떤 유학원이나 과외 보다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2015.10.10 14:36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meowmeow.tistory.com BlogIcon ubcbeer 답이 늦었습니다!
    정말 축하드립니다. 아마 지금쯤 비자 진행하시고 오실 준비 착착 하고 계시겠네요.
    도일하시고도 화이팅 하시길 빌겠습니다.
    2016.03.03 22:03 신고
  • 프로필사진 고영빈 안녕하세요? 고영빈이라고 합니다. 초면에 댓글을 남겨 죄송하네요. 문부과학성에 대해 질문 드릴께있어서요. 보니까 히토츠바시대학교에 다니시는 것 같네요. 저는 동경학예대학에서 1년간 교환학생을 하고 올해 3월에 돌아왔습니다. 일본에서 공부하는게 너무 좋아 올해 문부과학성에 지원하려고 하는데... 지원은 1지망은 교토대학교, 2지망은 히토츠바시 3지망은 학예대학으로 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학예대학은 지도교수님으로 그리고 히토츠바시대학은 지도교수님의 소개로 교환학생 시절 계속 제미에 참석하면서 같이 교류를 했던 선생님으로, 그리고 교토대학에 경우 제가 예전에 참석했던 프로그램에서 만난 선생님으로 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이 세 분 다 직접 만났고 문부과학성만 합격하면 전부 다 받아주시겠다고 하셨습니다. 여기서 질문이 있는데요. 이분들이 추천서를 받는게 나을까요? 아니면 안 받는게 나을까요? 그리고 문부과학성 1차 시험이 있는데 그게 너무 걱정되네요. 일본어는 JLPT1급이고 계속 공부하고 있어 그렇게 걱정은 안되는데 영어가 정말 걱정입니다. 영어를 그렇게 잘하지 못해서.. 일본에 있을때 다른 나라 교환학생들 도움으로 많이 늘긴 했는데... 작년에 시험봤을때는 토익이 760이어서요. 영어가 사실 제일 걱정됩니다. 이점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는지? 2016.03.05 20:35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meowmeow.tistory.com BlogIcon ubcbeer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답변 드립니다.

    1. 추천서.
    추천서는 1차 합격하고 컨택 과정에서 모두 받으셔야 합니다. 대신 거기서 지망 순위를 정해야하는데, 추천서를 다 받으실 수 있다면 웬만하면 거의 1지망으로 가게 됩니다. 그러니 어디로 제일 가고 싶으신가를 보시면 되구요.

    2. 1차 시험.

    영어는 정말 답이 없습니다. 어디에서 무엇이 나올지 전혀 감을 잡을 수 없기 때문이지요... 문부성 시험과 그나마 비슷한 것이 TEPS여서 저는 TEPS를 위주로 공부했습니다. 여러 곳에 TEPS학원이 있으니 한번 다녀보시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봅니다. 그리고 거의 문법과 독해 문제이니 문법과 독해 위주로 많이 보시면 좋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다만 하나 덧붙이자면, 영어도 중요하지만 일본어의 비중도 만만치 않게 크다는 것입니다. 다들 일본어를 잘하기 때문에, 일본어 공부도 병행하여 하셔야 합니다. 특히 한자 쓰기 같은 것에서 점수가 갈린다고 들었으니, 과거 문제를 참고하셔서 공부하시기를 추천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16.03.06 17:28 신고
댓글쓰기 폼